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야스민 핏 밸리댄
 
한화 하지원 치어
두산 팀닥터 이
 
대만모델 황린
--->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 남다른 엉덩이 가진 여성이 겪은 고충
 글쓴이 : [여유]
조회 : 1,238   추천 : 1   비추천 : 0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고민이라는 여성 사연
'진격의 언니들' 출연자 "제가 엉덩이가 좀 큰데...”

남다른 엉덩이 때문에 고충을 겪고 있는 여성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착한 아이 콤플렉스 때문에 고민이라는 여성이 출연했다.

"제가 엉덩이가 좀 크다"는 여성 말에 박미선은 "킴 카다시안인 줄 알았다"며 그의 몸매를 칭찬했다.

남다른 엉덩이 때문에 고충을 겪었다는 여성 / 이하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남다른 엉덩이 때문에 고충을 겪었다는 여성 / 이하 채널S '진격의 언니들'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 같다며 여성의 몸매를 칭찬한 MC들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 같다며 여성의 몸매를 칭찬한 MC들
 

이어 여성은 "그래서 오해를 많이 받는다. 자연산인데 성형 수술한 걸로 보기도 한다"며 "10대 때는 엄마가 사준 평범한 반바지를 입고 학교에 갔는데 선생님이 '왜 이렇게 야하게 입었냐. 엄마가 이렇게 입고 다니는 거 아냐'라고 했다. 뭘 입어도 야해진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또 그는 "중년 아주머니들은 대놓고 쳐다본다. 뒤에서 쫓아와서 얼굴 보고 혀를 차기도 한다. 어떤 분은 대놓고 '왜 이렇게 야하게 입냐'고 하신다. 자차가 없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10번 중 7번은 손이 스친다. 심할 때는 움켜쥐는 경우도 있었다. 심지어 버스 안에서 손이 허벅지 사이로 들어온 적도 있었다. 자다가 너무 놀라서 말은 못 하고 손으로 계속 밀어냈었다"고 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성추행을 당해도 별다른 항의를 하지 못했었다는 여성
성추행을 당해도 별다른 항의를 하지 못했었다는 여성
 

박미선이 “신고를 못 하는 이유가 뭐냐"라고 묻자 그는 “소리를 질렀을 때 사람들이 쳐다보는 시선도 너무 부끄럽다. 화도 잘 내지 못하는 성격이라 남편, 가족, 지인들에게도 화를 안 낸다. 주변에서도 답답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생활을 할 때도, 첫 출근날부터 오해를 받았다. '예쁜쌤, 착한 척하지 마세요'라고 비꼬더라. 외모 때문에 쌍욕을 듣기도 했다. 저를 만만하게 본 것 같다. 이유는 못 물어봤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람들의 시선이 부끄러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는 여성
사람들의 시선이 부끄러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는 여성
 


사람들의 시선이 부끄러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는 여성
 
여성 사연에 분노한 MC들
여성 사연에 분노한 MC들
 
 

"어릴 때부터 무조건 착해야 된다고 누가 강압적으로 교육을 시켰냐"는 질문에 그는 "저희 아버지가 작년에 정년 퇴임을 한 경찰관이시다. 엄마가 어렸을 때부터 '네가 행동을 잘해야 아버지한테 피해가 안 간다'고 하셨다. 그게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된 게 아닌가 싶다"고 고백했다.

이에 장영란은 "저희 아버지도 형사 출신이시다. 알을 한 번 깨야 한다. 한 번이 어렵지 하다 보면 다 된다"며 "성추행을 당하면 '하지 마!'라고 소리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를 잘 못 내는 성향이라는 여성
화를 잘 못 내는 성향이라는 여성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인 여성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인 여성
 
여성에게 조언을 건네는 MC 장영란
여성에게 조언을 건네는 MC 장영란
 

박미선은 "(본인의 성향을) 다 바꾸라는 건 아니다. 위험한 상황에서는 대처를 해야 한다고 거다"라고 강조했다.

여성 역시 "딸을 생각하면 내가 더 강해져야 할 것 같다"며 눈물의 다짐을 했다.

” 남다른 엉덩이 가진 여성이 겪은 고충


추천 : 1


졸린 23-03-13 17:31
 
fd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플투 11-18 218557 2 0
6626 대만판 출발 드림팀 B1A4 09-25 58 1 0
6625 필라테스하는 조보아 안토니오 09-22 299 1 0
6624 신 있다는 예원 클라스 [여유] 09-17 789 1 0
6623 일본 길거리 인터뷰녀들 PromiseMe 09-16 486 1 0
6622 생방송 경기중 포착된 누나 zumuni 09-14 879 1 0
6621 일본판 '나는 솔로' 예능 근황 zumuni 09-14 627 1 0
6620 월 13kg 감량했다는 누나 ONEPIECE 09-12 745 2 0
6619 여자 육상경기 명장면 ONEPIECE 09-08 1193 1 1
6618 남편의 넘치는 성욕을 감당 못하는 아내 zahndroid 09-07 1224 1 0
6617 한초임 골때녀 신고식 치르노 09-02 1062 1 0
6616 일본 방송 흔한 길거리 사이즈 pub sunday 08-30 1248 1 0
6615 남미 일기예보는 빼놓을 수 없지 닭을처라 08-28 841 1 0
6614 빠꾸 없던 시절 레전드 방송 hanwolf 08-25 1402 1 0
6613 브라자 노출에 대한 일본녀의 생각 hanwolf 08-25 1208 1 0
6612 조심성 없는 강소연 골프 방송 gangnam_patch 08-25 1734 1 0
6611 KBS 수신료의 가치 하던 시절 offmaker 08-20 965 1 0
6610 MBN '실제상황' 여자 출연자 야벅지 Supamonkey 08-17 1562 1 0
6609 뉴스에 나온 태풍에 쓰러진 어느 일본녀 그라치에 08-17 897 1 0
6608 J-헬스장 체험기 SLAMDUNK 08-15 998 1 0
6607 운동하는 카리나 레깅스핏 czwdeath 08-14 1024 1 0
6606 일본판 썰전 여성 출연자 KoreaTiger 08-13 802 1 0
6605 중계하다 정신 놓은 해설진 카메라맨 까미77 08-11 1032 2 0
6604 놀면뭐하니 나온 이미주 비키니 San Andreas 08-06 1633 1 0
6603 센스 지리는 방송 자막 파워업로더 07-30 1091 1 0
6602 수위 높은 블랙핑크 제니 첫 미드 출연작 '디 아이돌 파워업로더 07-30 1496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