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우수한 치어리더
 
안지현 치어리더
다리꼰 유다솜 모
 
래교링 데이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진통제 안 듣고 아침에 더 심한 두통 ... 뇌종양 위험 신호일수도
 글쓴이 : Oneeyedjack
조회 : 60   추천 : 1   비추천 : 0  
분당서울대병원 (뇌종양 클리닉) 신경외과 황기환 교수
아침에 심하고 진통제 듣지 않으며, 동반증상이 있는 두통에 주의해야
원인 불명, 정기검진보다는 의심 증상 발견 시 곧바로 병원 찾아야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뇌종양은 두개골 안에 생기는 모든 종양을 뜻하는 말로, 2017년 3만 7천여 명의 환자수가 2021년에는 한 해 5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뇌종양이 위험한 이유는 수술을 통해 종양을 제거하더라도 종양이 생긴 뇌의 위치에 따라 운동이나 감각, 사고 능력 등이 저하되는 후유증이 따르기 때문인데, 악성 종양의 경우 크기가 커지거나 전이되는 속도가 아주 빨라 증상이 나타났을 때 최대한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황기환 교수에게 뇌종양에 대해 알아본다.

◇ 일반 스트레스성 두통과 차이점 인지해야

아직까지 뇌종양의 직접적인 원인은 규명된 바가 없기 때문에 예방법이라고 할 만한 것 역시 없다. 또한 뇌종양은 위암 등 다른 암과 달리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아주 조기에 찾아낸다고 해서 예후가 크게 좋아지지 않는다. 따라서 조기발견을 위해 정기적으로 뇌CT와 같은 검사를 받는 것은 다소 효율적이지 못하고, 뇌종양 의심 증상을 발견했을 때 지체 없이 병원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뇌종양의 대표적인 의심 증상은 두통이다. 좁은 두개골 안에 종양이 생기면 뇌의 압력(뇌압)이 상승하고 이것이 두통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통은 인구 절반이 앓을 정도로 흔한 증상인 반면, 뇌종양은 10만 명당 10명 이하로 발생하는 희귀질환이라 두통을 겪을 때마다 뇌종양을 걱정하지는 않아도 된다. 다만 뇌종양에 의한 두통은 일반적인 스트레스성 편두통 등과 양상의 차이가 있어 이를 명확히 인지하면 좋다.

뇌종양으로 인한 두통은 일반적인 편두통과 구분되는 세 가지 특징이 있다. 첫 번째는 아침에 극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나아지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스트레스성 편두통은 스트레스 요인이 발생하는 시점에 주로 생기는 반면, 뇌종양에 의한 두통은 새벽 혹은 아침에 매우 심하고 구토를 동반하는 때도 많다.

두 번째는 두통에 흔히 복용하는 타이레놀 등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진통제를 복용해도 통증 조절이 어렵다는 점이다. 심하면 비스테로이드항염증제(NSAIDs)나 마약성 진통제까지 사용해야 두통이 다소 나아지는데, 이때는 진통제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즉시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마지막으로는 기능장애가 동반된다는 점이다. 뇌종양이 커지면 뇌를 압박하며 해당 부위가 관장하는 기능을 약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청력 및 시력이 감퇴되는 감각장애, 위약감이나 균형을 못 잡는 운동장애, 인지기능장애나 경련 등 매우 다양하다. 위 세 가지 특징이 종양성 두통만의 증상은 아니지만 반드시 위험성을 인식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 수술로 종양 제거 가능하면 예후 좋은 편

뇌종양은 악성과 양성으로 나뉜다. 먼저 악성 뇌종양은 성장 속도가 빠르고, 주위 조직으로 침투하며 정상 뇌 조직을 빠르게 파괴한다. 반면 양성 뇌종양은 성장 속도가 느리고, 주위 조직과의 경계가 뚜렷한 편이다.

뇌종양은 악성 혹은 양성의 구분도 중요하지만, 발생 위치에 따라 후유증, 치료법, 치료 난이도가 크게 달라진다. 예를 들어 전두엽에 생긴 종양은 수술도 비교적 원활하고 예후도 좋은 편이지만, 뇌간에 생긴 종양은 수술은 고사하고 조직검사조차 힘들다. 이럴 경우 악성 종양 못지않게 치료가 어려워진다. 발생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이유다.


<후략>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8/0005632779?sid=102
진통제 안 듣고 아침에 더 심한 두통 ... 뇌종양 위험 신호일수도


추천 : 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9591 1원 인증 송금으로 10만원을 빼냈다고? ManchesterCity 03-03 3 0 0
9590 농촌의 현실 ManchesterCity 03-02 223 1 0
9589 중국 러시아 사람은 탑승 안 돼요 [ONE] No.1 03-02 249 1 0
9588 장애인 전용 미용실 Oneeyedjack 03-02 205 1 0
9587 의대에 갈 수 있으면 갈 것인지 물어봤더니 [ONE] No.1 03-02 255 1 0
9586 맥주 광고 속 맥주의 정체 용감한형제 03-02 239 1 0
9585 연애 인정하신 분들 [色안기부鬼] 03-02 225 1 0
9584 시가총액이 늘어나도 지수는 못 오르는 이유 용감한형제 03-02 79 1 0
9583 지금해도 10년 걸리는데 언제까지 미루라는 거냐 ManchesterCity 03-02 109 1 0
9582 지구촌의 신비한 장소와 유물들 北斗七星 03-02 225 1 0
9581 의사 공백 메우는 간호사들 오늘부터 합법 北斗七星 03-02 199 1 0
9580 나이트 클럽에서 만나 결혼한 배우 [色안기부鬼] 03-02 66 1 0
9579 앞으로도 출산율 반등 가능성이 희박한 이유 ManchesterCity 03-02 65 1 0
9578 정용진이 푹 빠졌다는 드립 [ONE] No.1 03-02 64 1 0
9577 가파르게 증가하는 부동산 경매 ONEPIECE 03-02 75 1 0
9576 필수 의료 저수가 사기극 [ONE] No.1 03-02 62 1 0
9575 길거리 돌아다니며 징집하는 나라 ONEPIECE 03-02 45 1 0
9574 사그라드는 G2의 꿈 [ONE] No.1 03-02 80 1 0
9573 의사 수만 늘린다고 다가 아니다 [色안기부鬼] 03-02 28 1 0
9572 영국 매체가 주장하는 김정은의 장남 [ONE] No.1 03-02 61 1 0
9571 연예인 출신 사장의 아동 명품 사기 Oneeyedjack 03-02 84 1 0
9570 혼란을 틈탄 '풀소유' 혜민스님 근황 [色안기부鬼] 03-02 62 1 0
9569 고문관 직원 때문에 돌아버리겠다는 분 용감한형제 03-02 83 1 0
9568 당근 배우 이효정의 당근마켓 새 계정 매너 온도 ManchesterCity 03-02 87 1 0
9567 축협 국회 자료제출 요구 모두 거부 HUGOBOSS 03-02 36 1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