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레이싱모델 엄지
 
운동하는 솜생님
쇼핑몰 CEO 김민
 
피팅모델 윤애지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대림동 여경 논란, 잘 대처해서 되레 비난받았다” 주명희 경정 반박 ,,,
 글쓴이 : HUGOBOSS
조회 : 970   추천 : 1   비추천 : 0  

?

경찰젠더연구회 성명서. 페이스북 캡쳐



“이번 대림동 사건은 해당 여경이 현장에서 매우 잘 대처한 사례입니다. 현장에서 배제되면 될수록 여경은 오히려 더 위축될 수밖에 없습니다.”

21일 ‘대림동 여경 논란’을 지켜봤던 경찰젠더연구회 소속 주명희 경정이 힘주어 말했다.

경찰젠더연구회는 2017년 말 경찰개혁위원회가 여경들의 고충을 듣기 위해 마련한 간담회를 계기로 결성된 학술 모임이다. 평소 젠더 문제에 관심있는 서울 지역 여경 15명이 뜻을 모았고, 한 달에 한번씩 만나 조직 내 성평등 문화 확산과 성차별 없는 치안서비스 구축 등에 대해 연구한다.

이 연구회는 ‘대림동 여경 논란’이 계속 이슈화되자 이날 연구회 명의로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에 공개 성명서를 내놨다. 연구회는 성명서를 통해 대림동 사건은 “대한민국에 만연한 공권력 경시풍조에 대한 경종”이 될 일이지 “여성 경찰에 대한 혐오 확산으로 오용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보수적인 공직 사회에서 조직 내 사실상 비공식 단체라 할 수 있는 곳에서 젠더 이슈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대림동 여경 논란’을 지켜보는 여성 경찰들 사이에서 위기감이 심상치 않다는 얘기다.

주 경정은 성명서를 낸 데 이어 인터뷰에도 응했다. 그는 “동료 여경이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침묵하기 보다는 우리 의견을 적극 피력하고 해당 여경을 지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여경이라서 일단 그냥 편들고 보는 게 아니다. 주 경정 등 연구회 회원들이 보기에 ‘대림동 여경 논란’ 속 여경은 현장에서 잘 대처했다.

한 여성 경찰관이 13일 술 취한 남성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대응이 미흡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구로경찰서 제공


사실 여경은 현장에서 제 역할을 부여받기 보다 배제되는 경우가 많다. 주 경정은 “남경들이 여경에서 ‘다치니까 피하라’는 식의 대응을 반복하면, 여경 스스로도 ‘나서지 말자’ ‘방해하지 말자’라는 생각을 품게 된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보자면 대림동 사건 당시 해당 여경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아주 잘 대처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너무 적극적으로, 열심해 해서 되레 문제가 됐다는 얘기다.

대림동 사건이 여경 선발 기준 논란으로 옮겨 붙는 것에 대해서도 주 경정은 성별 구분 없는 선발이 해답이라 주장했다. 주 경정은 “단순한 성별 구분보다는 경찰 직무 수행에 필요한 능력이 무엇인지, 이 직무를 누가 더 잘 수행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부터 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채용 기준을 성별로 달리 한 뒤 차별적인 체력 기준을 적용하기보다는 직무에 맞는 인재를 성별 구분 없이 통합 선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주 경정과 연구회의 목표는 조직 내 성평등 문화다. 이런 논란을 겪고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한 단계 전진할 수 있으리라 본다. 그는 “현장에서 만나는 여성 피의자, 여성 피해자, 또는 조직 내 여경 등 다양한 층위의 여성에 대해 늘 고민하며 해답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69&aid=0000390399


경찰젠더연구회 ㅋ

“대림동 여경 논란, 잘 대처해서 되레 비난받았다” 주명희 경정 반박 ,,,


추천 : 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6959 드디어 닭껍질 먹은 닭껍질 빌런 SUPERMAGAZINE 06-25 45 0 0
6958 사실상 MCU 최강 동안 배우 [色안기부鬼] 06-25 189 0 0
6957 ??? : 내 피규어를 건든게 니놈들이냐 HUGOBOSS 06-25 224 0 0
6956 전 남친 크기 [色안기부鬼] 06-25 262 0 0
6955 역대 최악의 혼종 음료수 北斗七星 06-25 307 0 0
6954 K-POP 아이돌을 꿈꾸는 외국인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는 배윤… HUGOBOSS 06-25 177 0 0
6953 예능이 아니라 진짜로 구단주 등록된 김수로 SUPERMAGAZINE 06-25 243 0 0
6952 조현우 근황 北斗七星 06-25 409 0 0
6951 윌 스미스가 랩에 욕을 쓰지 않는 이유 ONEPIECE 06-25 306 0 0
6950 요즘 귀농했을때 시골 인심 근황 ManchesterCity 06-25 503 0 0
6949 초보 유튜버 백종원의 후회 ONEPIECE 06-25 514 0 0
6948 일본 역사를 한국에서 배운 일본女 (1) 용감한형제 06-25 628 0 0
6947 옷을 잘못 구매한 일본인 용감한형제 06-25 492 0 0
6946 예비1번들이 모이는 대학 北斗七星 06-25 458 0 0
6945 써준 대로 말해!... 경찰의 기막힌 조사법 ONEPIECE 06-25 162 0 0
6944 사진빨을 좌우하는 장두형과 단두형 Oneeyedjack 06-25 494 0 0
6943 한남 사촌 서울대 입학했다고 (1) [ONE] No.1 06-25 497 0 0
6942 법륜스 팩트 Oneeyedjack 06-25 452 0 0
6941 추격자 실제 주인공의 최후 北斗七星 06-25 537 0 0
6940 비가 잘나가던 시절 할 수 있었던 말 ONEPIECE 06-25 708 0 0
6939 아파트 모닝콜 SUPERMAGAZINE 06-25 714 0 0
6938 16년전 학교 운동장에 암매장된 실종교직원 [ONE] No.1 06-25 753 0 0
6937 연예인 중매 서줬다가 어이없이 욕먹은 배우 北斗七星 06-25 1103 0 0
6936 쭉빵 300억좌 최신 근황 ONEPIECE 06-25 1027 0 0
6935 몰래 계좌에서 돈 빼가는 학생회 .jpg 용감한형제 06-25 772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