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운동하는 솜생님
 
필라테스 강사 강
수영복 전문모델
 
쇼핑몰 CEO 김민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의정부 사망 일가족 150만원 수입에 이자만 200여만원
 글쓴이 : 北斗七星
조회 : 1,473   추천 : 1   비추천 : 0  

 

개인 파산-회생절차 문의 흔적 나와

급격히 가세 기울어 대응에 어려움 겪은 듯

【의정부=뉴시스】이호진 기자 =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2019.05.21. asake @ newsis.com


【의정부=뉴시스】이호진 기자 = 지난 20일 경기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이 지난해 말부터 급격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일가족 3명이 아버지 A(51)씨의 사업이 어려워지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는 유가족 진술에 따라 부채 규모를 파악 중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부채는 2억원 정도로,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를 담보로 제1금융권에서 1억6000만원을, 제3금융권에서 4000만원을 대출받았다.

대출은 지난해 12월과 올 1월 사이에 이뤄졌다.

정확한 이자액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반적인 금융권 대출 이율을 고려하면 이자로만 월 200만원 이상이 지출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게다가 가족 내 수입이 있었던 사람은 숨진 어머니 B(48)씨뿐이어서 식당에서 일하며 번 한달 150만원 내외의 수입으로 이자와 자녀 양육, 식비를 모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상황이었다.

경찰은 가족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사건 발생 2~3일 전 A씨가 주변 지인과 친척에게 생활자금을 융통하려 했던 것을 확인했다.

또 A씨가 개인파산·회생 절차를 밟으려 했던 흔적도 나왔다. A씨는 최근 관계기관에 필요한 서류와 준비사항을 문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가족이 가세가 급격히 기울고 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사건 전날 밤부터 새벽까지 A씨 부부와 딸 C(19)양이 심각하게 빚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서로 울면서 안아주기도 했다“는 아들 D(15)군의 진술과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관련자가 모두 사망하고, 유일한 참고인인 D군도 아직 안정된 상태가 아니어서 정확한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경찰은 이번 일로 충격을 받은 D군을 위해 추가진술 확보 없이 사건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2차 현장감식을 진행한 경찰은 사건 당일 현장에서 수거된 흉기 3점에 대한 DNA 분석 결과가 이번 주 중 나오면 정황 판단을 통한 1차 의견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약통이나 주사기, 약봉지 등이 발견되지 않았고, 약독물 검사도 최소 2~3주가 소요되기 때문에 당장으로서는 흉기에 남은 DNA 분석 결과에 기대를 걸 수 밖에 없다.

현장에서 수거된 흉기 3점에서 모두 사용 흔적이 나왔기 때문에 지문 감식이 가장 좋지만, 피 때문에 지문이 손상돼 감식이 어려운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유일한 생존자인 아들 D군에 대한 경찰 조사는 최초 진술확보로 종료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D군이 받은 충격이 워낙 심한데다, 추가적인 진술보다 현장 증거 분석을 통한 결론 도출이 용이하다는 판단에서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제기되고 있는 D군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현장을 본 사람이라면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거래 내역과 주변인 진술 등을 통해 A씨 가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고 있다”며 “일단 흉기에 대한 국과수 분석 결과가 나와야 추가적인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3&aid=0009244415


에휴 ,,,

의정부 사망 일가족 150만원 수입에 이자만 200여만원


추천 : 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6959 ??? : 내 피규어를 건든게 니놈들이냐 HUGOBOSS 06-25 107 0 0
6958 전 남친 크기 [色안기부鬼] 06-25 164 0 0
6957 역대 최악의 혼종 음료수 北斗七星 06-25 207 0 0
6956 K-POP 아이돌을 꿈꾸는 외국인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는 배윤… HUGOBOSS 06-25 147 0 0
6955 예능이 아니라 진짜로 구단주 등록된 김수로 SUPERMAGAZINE 06-25 206 0 0
6954 조현우 근황 北斗七星 06-25 357 0 0
6953 윌 스미스가 랩에 욕을 쓰지 않는 이유 ONEPIECE 06-25 268 0 0
6952 요즘 귀농했을때 시골 인심 근황 ManchesterCity 06-25 446 0 0
6951 초보 유튜버 백종원의 후회 ONEPIECE 06-25 477 0 0
6950 일본 역사를 한국에서 배운 일본女 (1) 용감한형제 06-25 592 0 0
6949 옷을 잘못 구매한 일본인 용감한형제 06-25 473 0 0
6948 예비1번들이 모이는 대학 北斗七星 06-25 434 0 0
6947 써준 대로 말해!... 경찰의 기막힌 조사법 ONEPIECE 06-25 152 0 0
6946 사진빨을 좌우하는 장두형과 단두형 Oneeyedjack 06-25 464 0 0
6945 한남 사촌 서울대 입학했다고 (1) [ONE] No.1 06-25 478 0 0
6944 법륜스 팩트 Oneeyedjack 06-25 433 0 0
6943 추격자 실제 주인공의 최후 北斗七星 06-25 508 0 0
6942 비가 잘나가던 시절 할 수 있었던 말 ONEPIECE 06-25 678 0 0
6941 아파트 모닝콜 SUPERMAGAZINE 06-25 689 0 0
6940 16년전 학교 운동장에 암매장된 실종교직원 [ONE] No.1 06-25 729 0 0
6939 연예인 중매 서줬다가 어이없이 욕먹은 배우 北斗七星 06-25 1073 0 0
6938 쭉빵 300억좌 최신 근황 ONEPIECE 06-25 1005 0 0
6937 몰래 계좌에서 돈 빼가는 학생회 .jpg 용감한형제 06-25 752 0 0
6936 약간 혐오스러울 수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Oneeyedjack 06-25 1047 0 0
6935 [오피셜] 2026 동계올림픽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유치확정 SUPERMAGAZINE 06-25 315 0 0
 1  2  3  4  5  6  7  8  9  10